C.S CENTER

질문과 답변

대만 로맨스영화 재개봉 놓고 국내 수입배급사 갈등
작성자 : 유예지작성일 : 18-10-02 00:15조회 : 232회


청설
청설 오드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대만 로맨스영화의 재개봉을 두고 국내 영화수입배급사 간 갈등이 빚어지고 있다.


사단법인 영화수입배급사협회는 28일 '영화 '청설'의 극장 개봉에 우려를 표명한다'라는 제목의 성명을 내고 "수입을 포함한 공정 유통질서 확립을 위해 극장과 해당 배급사에 본 영화의 극장 개봉 철회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청설'의 계약이 불법 이중계약이었다고 주장하고 "해외 판매사의 이중판매 행위에 단호히 대처하며, 이에 대한 수입배급사의 과당 경쟁에 심각한 문제를 제기한다"고 덧붙였다.


영화수입배급사협회는 2016년 10월 그린나래미디어, 더블앤조이, 더쿱, 씨네룩스, 아펙스, 에스와이코마드, 엣나인필름, 레인보우팩토리, 진진, 찬란, 콘텐츠게이트 등의 수입배급사가 국내외에서의 과당 경쟁을 지양하고 공정한 유통환경 조성 및 콘텐츠 불법 유포를 방지하기 위해 설립했다.







협회 측은 회원사인 '진진'이 '청설'의 수입을 위해 '트리아그램 필름' 측과 협의를 진행하고 계약서 초안을 수령했으나, 계약 진행 중 '트리아그램' 측으로부터 해당 영화의 한국 판권을 더 높은 가격으로 구매하려는 회사가 있어 계약을 변경하거나 취소하자는 요청이 왔다고 밝혔다.


이어 '진진'이 청설의 계약이 합법적으로 성립됐음을 트리아그램에 고지했으나, 트리아그램은 계약취소를 통보했다고 덧붙였다.


이 과정에서 '진진' 측은 영화사 '오드'가 해당 영화의 수입을 추진 중이라는 사실을 알고 이미 해당 영화의 공증된 계약서가 있음을 통보했으나, '오드' 측은 '청설'의 판권 계약을 체결하고 다음 달 개봉을 추진 중이라고 협회는 전했다.


'진진' 측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당사자가 직접 해당 내용을 언급하는 것은 부적절한 것 같다"며 "협회의 입장과 다를 바 없다"고 밝혔다.


'오드' 측은 "진진과 트리아그램의 계약이 파기된 것을 확인하고 판권 계약을 체결했다"며 "협회 측의 이중계약 주장은 명백한 잘못"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협회가 우리 측 설명은 듣지도 않고 성명을 냈다"며 "진진 측 입장만 반영해 작성한 성명"이라고 반박했다.


'청설'은 2009년 개봉한 대만의 로맨스 영화로 펑위옌, 진의함 등이 출연했다. 국내 개봉 당시 전국 관객 1만6천859 명을 동원했으며, 다음 달 재개봉 예정이다.


kind3@yna.co.kr

대구건마

947405
대구오피,대구안마,대구건마 미인이 많은 만큼 대구오피나 대구유흥에 가시면 정말 이쁜 언니들을 만날수 가 있어요 대구는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미인의 도시입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