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S CENTER

질문과 답변

금강 백제보 완전 개방 10월 중순께로 연기…"지하수 부족 탓"
작성자 : 구예은작성일 : 18-10-06 01:40조회 : 194회




민원 발생 지역에 중형 공동 관정 설치


금강과 백제보
금강과 백제보[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금강 백제보를 완전히 개방하는 시점이 10월 중순께로 연기됐다.


환경부는 지하수 부족 현상에 따른 민원이 발생함에 따라 중형 공동 관정(우물)을 설치한 뒤 백제보 수위를 낮추기 시작해 10월 중순께 완전히 개방하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앞서 환경부는 지난 11일 충남 부여군에 있는 백제보사업소에서 지역 농민, 관계기관 관계자와 함께 '백제보 개방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수위를 단계적으로 낮춰 10월 초에는 완전히 개방한다는 게 골자였다.







이 계획에 따라 지난 11일 3.5m이던 수위는 13일 2.7m로 낮아졌다.


그러나 14일 이후 7건의 지하수 부족 신고가 제기되면서 계획이 다소 달라졌다.


환경부는 미리 마련한 대책에 따라 금강유역환경청, 부여군, 한국수자원공사 등 관계기관 합동으로 지하수 펌프 교체 등으로 2건을 해결했다.


나머지 5건을 해결하기 위해 이날 농민대책위, 전문가 등과 논의한 결과 민원 발생 지역에 중형 공동 관정(지하수를 이용하기 위해 둘레를 대롱 모양으로 만든 우물)을 설치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공동 관정을 설치할 때까지는 현재 수위(2.7m)를 유지할 방침이다.


환경부는 "10월 중순께 백제보를 완전히 개방한 이후에도 지하수 이용을 면밀하게 관찰할 것"이라며 "(지하수를 이용한) 수막 재배가 시작되는 11월부터 백제보 수위를 회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홍정기 환경부 4대강 조사·평가단장은 "앞으로도 지역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협력해 용수 이용에 문제가 없도록 조처를 하면서 보를 개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명박 정부는 4대강 사업으로 16개의 보를 건설했다.


보 건설 이후 녹조 현상 등 환경 오염이 심각해졌다는 주장이 잇따르자 지난해 5월 출범한 문재인 정부는 4대강 수질 개선을 위해 보 개방을 추진하고 있다.


정부는 보를 단계적으로 개방해 그 영향을 관찰·평가하고, 이를 토대로 보 처리 방안을 마련 중이다.


ksw08@yna.co.kr

분당오피

852889
분당오피,분당유흥,분당안마 분당이야기에서 확인하고, 분당오피랑 분당안마 경험해서 그 즐거움을 다른 사람들에게 공유하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