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S CENTER

질문과 답변

유기견 냉동고에 12시간 방치 죽게 한 보호센터장 송치
작성자 : 김원지작성일 : 18-10-24 14:47조회 : 369회


(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유기견을 산채로 냉동고에 넣고 오랜 시간 방치해 죽게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반려동물보호센터장이 입건됐다.

유기견·개 동물학대 (PG)
유기견·개 동물학대 (PG)[제작 정연주] 일러스트

청주 흥덕경찰서는 16일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전 청주시 반려동물보호센터장 A(44)씨를 불구속 입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8월 2일 오후 6시께 청주시 흥덕구 반려동물보호센터에서 유기견 한 마리를 냉동고에 넣고 12시간 이상 방치해 죽게 한 혐의를 받는다.


영하 4도 온도의 사체 보관실(냉동고)에 방치된 유기견은 이튿날 아침 출근한 보호센터 직원에 의해 죽은 채 발견됐다.


A 전 센터장은 지난 7월과 8월 두 차례에 걸쳐 냉방이 안 되는 트렁크에 실어 유기견을 옮긴 혐의도 받는다.







경찰 관계자는 "수의사인 A씨가 냉동고에 개를 오랜 시간 두면 죽을 수 있다는 것을 알았을 것으로 보고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를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동물보호단체는 "A 센터장이 살아 있는 유기견을 냉동고에 넣어두고 퇴근해 죽게 했다"며 흥덕경찰서에 고발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강아지를 시원한 곳에 둔 것은 수의사로서 치료 목적으로 결정한 것이며 학대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자신을 고발한 동물보호단체 관계자와 반려동물보호센터 직원을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소했다.


logos@yna.co.kr

인천오피

357417
인천공항에 내려서 제일 먼저 검색한곳 인천오피 ㅎㅎㅎ 그리고 인천안마, 인천유흥도 찾아보다 알게된 곳, 인천소식 들어가보니 정보가 다 있네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