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S CENTER

질문과 답변

"올해 코이카 직원 징계받은 6건 중 3건 '성범죄' 탓"(종합)
작성자 : 한소영작성일 : 18-11-23 16:36조회 : 64회




국회 외통위원장 자료…코이카 "자료 정정, 5건 중 2건으로 '성희롱'"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올해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 직원이 징계받은 6건 중 절반인 3건이 성범죄 때문으로 집계됐다고 자유한국당 소속 강석호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이 8일 밝혔다.


코이카 직원의 성범죄 관련 징계는 2016년에는 1건도 없었지만 2017년 1건, 2018년 3건으로 해마다 늘고 있다.


징계사유는 직원에 대한 성희롱 등으로 2016년 이후 4건의 성 관련 징계 중 3건은 해외에서 발생했다.


또 직원에게 부당한 업무지시를 하거나 지속적이고 반복적인 고성·폭언 등 이른바 '갑질' 행위에 따른 징계도 지난해 1건, 올해 3건 내려졌다.


해외에서 성범죄 문제를 일으켜 징계받은 코이카 해외봉사단원은 2016년 1명, 2017년 4명, 2018년 4명으로 집계됐다.







강 위원장은 "코이카 이사장이 취임사에서 '성평등'을 강조하며 미투·위드유 센터를 개편했지만, 실질적으로 개선된 것이 없다"며 "개인의 일탈로 치부할 문제가 아니라 기관에서 제대로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코이카는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오류가 있었다"며 "코이카 직원이 징계받은 것은 총 5건이고 이 중 2건이 성희롱이었다"고 정정했다.


또 "징계 건수가 증가한 것은 무관용 원칙에 의해 징계를 강화한 결과"라고 부연하고 "성희롱 고충 상담 운영센터 개선 등을 통해 성폭력 사전방지와 사후처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21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강석호 위원장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18.8.21

mtkht@yna.co.kr

eshiny@yna.co.kr

비아그라 구입

331256
비아그라, 비아그라 구입, 비아그라 구매, 비아그라 판매 전문 사이트, 정품 비아그라만 취급하며, 효과 없을시 환불 보장 비아그라 후기 및 비아그라 구입방법 제공 사이트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