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S CENTER

질문과 답변

한국당 "문대통령, 국회무시·일방통행식 인사…협치 포기"
작성자 : 박다희작성일 : 18-12-10 20:20조회 : 35회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자유한국당은 10일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단행한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청와대 정책실장 동시교체 인사에 대해 '회전문 인사, 코드 인사'로 민심과 동떨어진 행보라고 비판했다.


또 같은 날 문 대통령이 조명래 환경부 장관의 임명을 강행한 것을 놓고도 국민에게 약속한 인사원칙을 스스로 어겼다고 지적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어려워진 경제여건이나 일자리 문제, 국회와의 협치 필요성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나눈 여야정 상설협의체 회의를 한 지 1주일도 되지 않아서 이런 인사를 단행한 것은 대통령이 여야정 협의체에 진정성이 없었음을 보여준 것"이라며 "허탈하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더구나 국회 인사청문회 통과가 안 된 사람은 임명을 제한해야 한다는 논의까지 있었고 국회에서 이 문제의 중대성을 강조했는데 문 대통령은 보란 듯이 조명래 환경부 장관 임명을 강행했다"며 "국민을 기만하고 실망시킨 행위"라고도 했다.


그는 김동연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의 교체에 대해선 "자른 사람보고 국가 예산을 마무리하라고 하는 것은 국회를 무시해도 너무 형편없이 무시하는 것으로, 정치적 금도를 벗어나는 몰상식한 방식의 인사 행위"라며 "앞으로 국회와의 예산심의·조정이 잘 이뤄지지 않더라도 대통령은 아무 할 말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양수 원내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협치를 위해 여야정 협의체를 한 게 며칠 전인데 일방통행식으로 환경부 장관 임명을 강행한 것은 협치를 포기한 것"이라고 가세했다.


이어 경제수장 교체에 대해 "이번 인사를 보면 소득주도성장 정책의 변화를 기대하기 어렵고 기존 정책 기조를 계속 이어가겠다는 뜻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며 "국민의 기대감은 물거품이 돼 버렸고 경제가 더 어려워질 것 같아 염려스럽다"고 덧붙였다.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김성태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김성태[연합뉴스 자료사진]

yjkim84@yna.co.kr

레비트라 구매

609074
레비트라, 레비트라 구입, 레비트라 구매, 레비트라 판매, 최음제 구입에 대한 신뢰높은 정보를 제공하고 있는 사이트를 추천 및 정품 레비트라만을 판매하는 쇼핑몰 소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