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S CENTER

질문과 답변

[수능] '헛갈리는 이름' 다른 시험장 갔다 경찰 도움으로 "휴∼"
작성자 : 정지훈작성일 : 18-12-16 03:43조회 : 165회


"늦었다 늦어"
"늦었다 늦어"[이 사진은 본 기사와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전주=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15일 치러지는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전주사대부고가 시험장인 한 응시생이 전북사대부고로 잘못 입실하는 일이 발생했다.


사대부고(사범대학 부설고등학교의 약자) 앞글자가 전주와 전북으로 비슷해 벌어진 일로, 과거에도 종종 있었다.


이 응시생은 시험장이 다른 사실을 오전 7시 48분께 확인하고 인근에 있던 경찰차량의 도움을 받아 오전 8시 11분께 6.8km가량 떨어진 전주사대부고에 정상 입실했다.


전주솔내고와 이리여자고, 이리공고에서는 모두 4명의 수험생이 감기와 두통, 설사 등의 증세를 보여 보건실에서 시험을 치렀다.


전북지역 최연소 수험생은 전주시험지구에서 수능을 치르는 만 15세의 최모씨, 최고령 수험생은 김제시험지구의 만 56세의 박모씨로 파악됐다.


doin100@yna.co.kr

시알리스 구매

533097
시알리스, 시알리스 구입, 시알리스 구매, 시알리스 판매 및 온라인 시알리스 구입 만족도 1위 업체, 최저가 보장 및 환불 보장 시알리스 구입방법을 손쉽게 볼수 있는 사이트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