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S CENTER

질문과 답변

서울시 "교통公 채용의혹 실체 없어…무책임한 정치공세 유감"(종합)
작성자 : 한지영작성일 : 19-02-21 23:51조회 : 189회




정규직 전환 친인척 최소 111명…"가족관계 자체를 부정으로 봐선 안 돼"
"차별적 고용구조 해결 중단 없이 추진…근거없는 공세에 법적 대응"


야3당, 고용세습 국조추진…여당 "정치공세 중단"(CG)
야3당, 고용세습 국조추진…여당 "정치공세 중단"(CG)[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서울시가 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의 친인척 채용 특혜 의혹에 대해 "대부분 명확한 실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무책임한 정치공세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차별적 고용구조 해결'을 골자로 한 노동정책을 중단없이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서울시는 24일 공식 입장문을 내 "지난 18일과 22일에 실시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토교통위원회 두 차례 국정감사를 통해 서울교통공사에 제기된 다양한 의혹에 대한 입장과 사실관계를 밝혔다"며 "제기된 의혹 대부분이 명확한 실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부 정치권에서는 가짜뉴스와 허위자료를 확대 양산하며 진실을 거짓으로 호도하고 '차별적 고용구조 해결'이라는 서울시 노동정책의 본질을 폄훼하고 있다"며 "구체적으로 밝혀진 채용 비리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인사 참고용으로 조사된 친인척 관계의 직원 수치, 그 자체를 문제 삼으며 취업준비생들의 눈물과 고통을 정치공세의 소재로 이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서울시는 "비정규직에서 일반직으로 전환된 이들이 비리 채용에 연루된 것처럼 매도당해 마음의 상처를 입지는 않았는지 우려스럽다"며 "무책임한 정치공세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며,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나는 부분에 대해선 향후 분명한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이는 "법적 책임을 묻는 것을 뜻한다"고 윤준병 서울시 행정2부시장은 설명했다.



교통공사 정규직화 추진 경과 설명하는 윤준병 부시장
교통공사 정규직화 추진 경과 설명하는 윤준병 부시장(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윤준병 서울시 행정1부시장이 24일 오전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서울교통공사의 채용비리 의혹과 관련,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추진 경과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2018.10.24

utzza@yna.co.kr


서울교통공사는 올해 3월 상대적으로 채용 절차가 간단한 무기계약직에서 정규직으로 전환된 1천285명 중 자녀·배우자 등 기존 직원의 친인척이 최소 111명(8.6%)이라는 사실이 드러나며 채용 특혜 논란의 중심에 서 있다.


당초 공사가 자체적으로 진행한 '친인척 재직 조사'에서 사내 친인척이 있는 정규직 전환 직원은 108명이었으나 현직 1급 간부의 아들, 수서역 역장의 아내와 처형 등 친인척조사에 응하지 않은 정규직 전환 인원이 하나둘씩 늘고 있다.


이에 대해 윤준병 부시장은 "교통공사 친인척 재직 조사는 엄격한 검증을 목적으로 한 조사가 아니라, 사내부부 등을 같은 부서에 배치하지 않는 등 인사를 위한 내부 참고용이었다"며 "(통계 수치가) 사실과 다를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극히 내부적으로 사용하기 위한 조사를 갖고 조사 방식에 문제가 있었다거나, 사실관계와 다르다고 하는 것은 조사 성격·목적과 어긋난 것"이라며 "가족 관계가 있다는 것 자체를 부정 채용이나 비위인 것으로 봐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앞서 서울시와 서울교통공사는 국감 과정에서 계속해서 친인척 재직 조사에 교통공사 직원 99.8%(1만7천54명)가 참여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 조사는 직원 한명 한명이 응답한 게 아니라 부서 차원에서 제출한 것이라 실제 사내 친인척은 더 많을 가능성이 있다. 교통공사는 총 139개 부서 중 서류를 제출하지 않은 2개 부서 인원 39명을 빼고 응답률이 99.8%라고 밝혀왔다.

교통공사 채용비리 의혹 반박하는 윤준병 부시장
교통공사 채용비리 의혹 반박하는 윤준병 부시장(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윤준병 서울시 행정1부시장이 24일 오전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서울교통공사의 채용비리 의혹과 관련,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추진 경과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2018.10.24

utzza@yna.co.kr


윤 부시장은 "외부에서 이야기하는 부정 채용이나 비리가 조직적으로 있을 수 없었다고 판단한다"며 "국감 때 의원들이 정규직으로 전환된 무기계약직의 면접 자료를 요구해 그 내용을 다 보여드렸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감사원 감사를 통해 채용 과정에 문제가 있었는지 진실을 밝히고, 혹시라도 문제가 드러난다면 관련자들을 일벌백계한다"는 입장이다.


이날 시는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정책이 '일자리 뺏기'가 아닌 '일자리 더하기 정책'이라고 강조했다.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정책 대상자는 일반적인 취업준비생들이 지망하는 일자리와는 다른 안전문 보수원, 경비, 청소 등의 일자리 종사자라는 것이다.


서울시는 "일부 정치권에서는 이들에 대한 정규직화가 마치 청년 일자리를 뺏는 것처럼 왜곡해 을과 을의 싸움을 조장하고 있다"며 "오히려 고용불안에 시달려야 하는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면서 일반직 정원이 증원됨에 따라 지속가능한 양질의 일자리가 창출돼 고용 안정을 도모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서울교통공사의 경우 신규 공채 규모가 지난해 429명에서 올해 655명으로 226명이나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교통공사는 앞으로도 매년 500∼600명을 지속적으로 신규채용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차별적 고용구조 해결을 골자로 한 노동정책은 중단 없이 추진하고, 감사에는 철저하게 임하겠다"고 밝혔다. 또 "그동안 공정한 인사관리에 최선을 다해왔으며, 앞으로도 어떤 채용 비리에 대해서도 단호하고 엄중하게 대처하겠다"고 강조했다.


다른 산하 기관으로의 감사나 친인척조사 확대 여부에 대해 윤 부시장은 "서울교통공사에 대한 감사원 감사 결과와 연계해 판단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감사 결과 채용 비리가 나올 경우 다른 기관으로 조사를 확대한다는 얘기다.


chopark@yna.co.kr

비아센터

438802
비아그라 구입, 비아센터, 비아그라 구입방법, 비아그라 파는곳, 비아그라 구매, 비아그라 판매 사이트 제공 및 비아그라 관련 정보와 이미지를 볼수 있으며, 비아그라 관련 최신 뉴스정보도 제공하는 대한민국 1등 사이트.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